기사검색

“의장 집무실 고성 및 겁박은 의회주의 부정”

국회, 자유한국당 문의장 검거 사태 비난…선거제도 여야 합의 강조

가 -가 +

윤경찬 기자
기사입력 2019/04/25 [09:39]

▲ 문희상국회의장의 이석을 가로 막고 있는 자유한국당 의원들     © 매일건설신문


국회는 지난 24일 나경원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국회의장 집무실에 들어와 의장실을 검거한데 대해 보도자료를 통해 고성과 겁박을 자행한 일로 개탄한다고 밝혔다.

 

이날 나 원내대표 등은 이날 바른미래당이 자당 소속 사법개혁특위 오신환 의원을 사보임하려 한다며 문 의장에게 이를 허락하지 않을 것을 약속하라고 강하게 요구했다.

 

이에 대해 문 의장은 국회법과 관행에 따라 순리대로 처리하겠다고 분명하게 입장을 표명했다. 문 의장은 선거제도 개편은 여야 합의에 의해 처리하는 것이 관례이며 이를 위해 끝까지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누차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문 의장을 에워싸고 당장 약속을 하라며 다음 일정을 위해 이석하려는 문 의장을 가로막아 사실상 감금 상태가 빚어졌다는 설명이다.

 

이는 국회 대변인은 “국회수장에 대한 심각한 결례이자 국회법과 절차를 무시하고 완력으로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려는 행태로 의회주의를 부정하는 처사”라고 언급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의회주의를 지키려는 문 의장의 노력을 존중하고, 이날 의장실 점거 및 겁박 사태에 대해 공식 사과와 함께 재발방지를 약속해야 한다”면서 “공당으로서 스스로의 권위와 품격을 지켜줄 것을 자유한국당에 간곡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윤경찬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