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오송 철도종합시험선로 준공… 철도안전·산업발전 기반 마련

15일, 철도시설기지서 300여명 참석 준공식 개최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19/03/15 [17:15]

▲ 15일 오후 충북 청주시 오송읍 철도시설공단 오송기지에서 열린 철도종합시험선로 준공식에서 황성규 국토교통부 철도국장,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 나희승 한국철도기술연구원장 등 내빈들과 참석자들이 준공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 매일건설신문

 

철도종합시험선로가 준공돼 우리나라 철도기술개발을 촉진하고 기술경쟁력을 제고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15일 오송 철도시설기지에서 철도종합시험선로의 준공식을 개최했다.

 

준공식에는 국토교통부 황성규 철도국장을 비롯해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철도기술연구원 등 국내 유관기관 뿐만 아니라 아틸라 키스(Attila Kiss) 국제철도협력기구(OSJD) 사무총장, 미국·중국·러시아 철도연구원 등 국내외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했다.

 

준공식에 하루 앞선 14일에는 서울 코엑스 아셈볼룸에서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철도종합시험선로의 준공 등을 기념하는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하기도 했다.

 

그동안 프랑스‧독일‧미국 등 해외 철도선진국에서는 시험용 철도선로를 구축‧운영해 개발품에 대한 성능시험을 안전하고 신속하게 실시 할 수 있도록 지원해왔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개발품에 대한 성능시험을 시험용 철도선로가 아닌 KTX·전동차 등이 운행하고 있는 영업선로에서 실시함으로써 시험 중 사고의 위험에 노출돼 있고, 충분한 시험시간 확보도 곤란한 문제가 있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2014년부터 철도종합시험선로 구축사업에 착수했다. 2018년까지 총 2,399억원을 투입해 충북 청원군~세종시 전동면 일대에 13km 연장의 시험용 선로를 구축했다.

 

철도종합시험선로에는 급곡선(회전반경 250m)·급구배(경사 35‰) 및 교량(9개)‧터널(6개) 등을 설치해 국내·외에서 요구하는 다양한 종류의 성능시험이 모두 가능하다.

 

특히 1개 교량은 새로운 교량형식·공법에 대한 시험이 가능하도록 교량의 교각‧상부가 자유롭게 변경될 수 있는 구조로 구축했다.

 

또한 세계 최초로 고속·일반철도 차량용 교류전력(AC)과 도시철도 전동차용 직류전력(DC)을 모두 공급할 수 있도록 하고, 각종 철도신호·통신장치를 설치함으로써 KTX·전동차 등 다양한 철도차량이 주행할 수 있다.

 

철도 기술 개발자는 철도종합시험선로에서 원하는 시간에 신속히 기술을 검증할 수 있고, 철도운영기관은 충분히 검증된 기술을 도입함으로써 기술 결함으로 인한 철도사고‧장애 등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다.

 

또한 기존에는 개발자가 해외 수출을 위해 현지에서 실시하던 성능시험을 앞으로는 철도종합시험선로에서 실시함으로써 성능시험에 소요되는 비용과 시간을 절감할 수 있다.

 

올해에는 종합시험선로에서 우리나라 기업이 호주에 수출할 전동차량에 대한 주행시험을 실시할 예정으로, 당초 호주 현지에서 실시하기로 했던 시험을 국내에서 실시함으로써 제품의 완성도를 더욱 높이고, 시험 시간도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철도종합시험선로가 운영이 본격화되면 철도의 안전 확보와 철도산업 발전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오송 철도종합시험선로 전경                  © 매일건설신문

 

 

 

/조영관 기자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m/news_view.php on line 7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