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철도공단, 철도안전사고 '안전대책' 마련

국민이 안심하며 이용할 수 있도록 … 코레일 협력체계 더욱 강화

가 -가 +

문기환 기자
기사입력 2018/12/05 [15:15]

철도시설공단은 지난 4일 철도공단 본사에서 경영진과 전 간부가 참석한 가운데 ‘철도안전대책 현안점검 회의’를 개최하며 국민이 안심하고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철도건설현장 안전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 ‘철도안전대책 현안점검' 회의     ©매일건설신문

 

이날 김상균 이사장과 임직원들은 최근 발생한 오송역 사고원인을 면밀하게 분석하고, 철도 시설관리자로서 공단의 책임과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운행선 인접공사 시행 시 ▲ 수탁사업에 대한 안전심사 강화 ▲ 한국철도공사와 운행선인접공사 공동 매뉴얼 제작 ▲ 시공경험을 반영한 입찰기준 개선 ▲ 안전을 고려한 설계기준 개선 ▲ 휴먼에러 방지를 위한 안전대책 마련 등 강도 높은 안전관리를 추진하기로의견을 모았다.

 

한편, 철도공단은 철도시설보호 및 열차운행의 안전 확보를 위해 11월 28일부터 12월 28일까지 1,090개 철도보호지구의 공사현장에 대한 행위제한 준수여부를 전수 조사하고, 안전관리 이행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철도보호지구는 선로 변 30m 이내 구간으로, 이 구간에서 굴착, 건물 신축 등 작업은 철도시설관리자(한국철도시설공단)의 승인을 득한 후 시행하도록 철도안전법(제45조)에서 규정하고 있다.

 

공단은 이 점검 결과를 바탕으로 철도보호지구를 더욱 엄격하게 관리할 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김상균 이사장은 “금일 마련한 안전대책을 전국의 철도건설현장에 즉각 반영하여 같은 사고가 반복되는 일이 없게끔 할 것”이라며, “국민의 안전을 위해 열차가 안전하게 운행될 수 있도록 코레일과 협력체계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문기환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