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투기과열지구 3억↑집살 때,‘증여·상속·주담대’밝혀야

10일부터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개정 시행

가 -가 +

변완영 기자
기사입력 2018/12/03 [10:33]


오는 10부터는 투기과열지구 내 3억 이상의 주택 실거래 신고할 때 자금조달 및 입주계획서에 증여․상속금액을 기재하고, 주택담보대출(주담대) 여부 및 기존 주택보유 여부를 포함해 신고해야 한다.

 

국토부는 지난해 9월26일 투기과열지구의 3억 원 이상 주택 구입 시 부동산 실거래 신고를 할 때 자금조달 및 입주계획서 제출을 의무화 한 바 있다.

 

기존 자금조달 및 입주계획서상 불분명하였던 증여·상속, 주담대 등 주요 조달방법을 명확히 하고자,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을 개정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의 서식 개정은 일부 작성 항목을 구체화하고, 주담대 현황 파악 및 제도 운영상 발견된 미흡한 부분을 정비하는 것으로 개정을 통해 자금조달계획서의 활용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아울러, “국민들이 자금조달 및 입주계획서 변경으로 인한 신고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시행 이전에 보도자료 작성·배포, 부동거래신고시스템 상의 안내·공지, 지자체 안내문 발송, 홍보 등을 통해 제도정착에 만전을 기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개정된 주택취득 자금조달 및 입주계획서 신고서식은 3일부터 국토교통부 홈페이지 및 부동산거래관리시스템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개정 시행규칙은 10일 관보에 게재될 예정이다.

 

▲ 주택취득자금 조달계획서 신고항목 개선     © 매일건설신문

 

/변완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