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타워크레인 등 건설기계사고, ‘부실검사’가 한몫

건설기계안전관리원, 부실채용 6개월 직원이 ‘전문검사요원’ 둔갑

가 -가 +

변완영 기자
기사입력 2018/11/12 [14:35]

▲ 최근 타워크레인 사고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부실검사가 주된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20일 경기 평택의 한 아파트 신축현장 타워크레인 지브(붐대)사고 현장에서 과학수사대 및 관계자들이 현장검증을 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최근 부쩍 늘어난 타워크레인 붕괴사고가 발생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알고 보니 건설기계 안전검사 단계에 총체적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같은 문제는 대한건설기계안전관리원(이하 관리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내부 비리문제가 제기되면서 드러났으며 무엇보다도 건설기계안전에 대한 부실한 검사가 대형 참사로 이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건설기계는 타워크레인, 불도저, 굴삭기, 지게차 등 27개 기종으로 지난해 말 기준 약 48만 대로 등록돼 있다.


이러한 건설기계의 안전검사를 담당하는 곳이 바로 관리원인데 관리원은 직원 채용도 공개로 하지 않고 상시적으로 임직원들이 추천한 인원을 채용했다. 이렇게 들어온 인원 대부분은 관리원 소속 임직원의 선배, 동료, 지인 등이었다.


또한 조직표에 의하면 각 시도 건설기계검사소가 18개 있지만 정작 관리원이 건물을 가지고 검사하는 곳은 경기검사소 단 한 곳 뿐인 것으로 조사됐다. 지소는 민간 정비업체가 운영하는 곳을 임대해 직원을 파견하고 부지와 시설을 사용했다.

 

덧붙여 관리원은 용인에 연구소를 짓겠다고 땅을 사들였고 설계용역 중이라고 한다. 자체 직영 검사소가 전국에 1곳밖에 없는 관리원이 연구목적으로 부지를 매입했다는 것도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대목 중에 하나이다.


심지어 전문인력이 검사를 해야하는데 감사원결과 입사 후 6개월 정도면 검사 전문가로 둔갑하기도 해서 부실검사가 발생될 수 밖에 없다는 게 관계자들의 지적이다.


특히 안전진단 분야는 민간도 할 수 있지만 건설기계라는 특수 분야는 경쟁업체가 없는 독점적으로 검사를 수행하고 있어서 문제의 심각성이 더 크다는 지적이다.


관련 종사자에 따르면 “주먹구구식으로 검사를 대충하거나 불합격하는 경우 뒷돈을 요구하는 등 검사자체가 부실일 수밖에 없어서 검사를 통과한 건설기계도 믿을 수 없다”고 토로했다.

 

 

/변완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