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50년 넘긴 철도 교량·터널… 전체의 25% 넘어

이후삼 의원 “노후시설보수비 증액 절실”

가 -가 +

윤경찬 기자
기사입력 2018/11/06 [16:48]

▲ 일반철도 시설물 노후현황(2018년 1월 기준)                                                       © 매일건설신문

 

일반철도 시설물 중 50년이 넘은 교량과 터널이 전체의 30%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국민안전을 위해 노후시설보수비 증액이 절실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후삼 의원이 철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체 교량 및 터널 3,695개 중 26.4%인 979개의 교량 터널이 지어진 지 50년이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가장 오래된 교량은 1900년도에 개통된 한강교량 A선으로 건설된 지 119년이 됐다. 작원관터널과 신주막터널은 1904년도에 개통돼 건설된 지 115년이 돼가고 있다.

 

이에 따른 보수비의 증액은 시급한 상황이다. 정부는 철도산업발전기본법에 따라 시설물 점검·보수·교체 등을 통해 철도시설을 유지하기 위한 ‘일반철도시설 유지보수위탁’ 예산을 편성하고 있다. 이에 따른 예산 역시 2017년 2,157억, 2018년 2,480억 등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그러나 노후시설 보수비의 경우 2015년 467억에서 2016년 439억, 2017년 233억 등 감소추세에 있었으며, 2018년과 2019년에는 소폭 상승한 336억이 반영됐을 뿐이다.

 

이후삼 의원은 “2015년에 비해 노후시설보수비 예산이 줄어든 2018년 상반기 철도 사고·장애가 전년 동기대비 2배 이상 증가하는 등 안전을 위한 예산을 확보하지 않는다면 국민의 안전역시 확보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윤경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