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이용섭 “도시 2호선 공론화 논쟁 마침표 찍겠다"

"11월 10일까지는 최종 결론 내겠다"
“광주 이미지 바꿔 기업하기 좋은 도시 만들 터”

가 -가 +

문기환 기자
기사입력 2018/09/28 [09:29]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27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지회견을 통해 '도시철도 2호선 공론화'에 대한 우려와 논란을 오는 11월 10일 마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 도시철도 2호선 관련 기자회견장에서의 이용섭 시장     © 매일건설신문

 

이용섭 시장은 이날 “도시철도 2호선의 공론화는 16년 논쟁의 마침표를 찍고 광주에서도 협치 행정의 성공모델을 실현하기 위한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이같은 입장을 밝히며 “시민들께서 민선7기가 시작된 지 3개월 만에 군 공항이전, 어등산 관광단지 조성, 광주역·송정역 개발 등 지역의 굵직한 묵은 현안들이 해법을 찾아가고 있어 안도하고 있다”면서도 “이미 16년 동안 논의돼왔던 도시철도 2호선 문제에 대해 또다시 공론화 과정을 거치다가 민선 7기에도 첫 삽도 뜨지 못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와 걱정이 컸다”고 추석민심을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공론화는 단순히 선거공약을 지키거나 중론을 모으는 것보다 더 큰 의미가 담겨있다”라며 “광주가 강성의 도시로 비춰지고 있어 기업들이 투자를 외면하고 있다”며 “이젠 광주의 이미지를 바로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간이 조금 더 걸리더라도 소수의견까지 충분히 모아내고 토론 과정을 거쳐 다수의 시민이 원하는 결론을 도출하는 새로운 의사결정의 문화를 정착시켜야 ‘정의로운 도시도 기업하기 좋은 도시’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해 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공론화는 중립성, 공정성, 투명성을 갖춘 공론화위원회가 운영되고 있기 때문에 시민들의 뜻이 충분히 반영된 결과가 나올 것이다”며 “시민중심의 시정을 펼치기 위해 출범한 시민권익위원회(위원장 최영태 교수)가 공론화 진행을 맡고 중립적인 전문가 7인으로 구성된 공론화위원회가 공론화 의제(2호선 건설 찬반)와 조사방식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일부에서는 공론화를 시장의 책임회피나 추진력 부족으로 평가절하하고 있는데 공론화를 거친다고 해서 시장의 책임과 부담이 덜어지는 것은 아니며 시장이 모든 책임을 지고 추진해 갈 것이다”고 말했다.

 

또 “추석을 앞두고 3박5일 짧은 일정으로 선진 대중교통시스템을 갖춘 독일 뮌헨과 헝가리 부다페스트를 다녀온 것도 시장으로서 책임감 때문이다”고 밝혀 도시철도 2호선 문제를 책임감을 갖고 마무리 짓겠다는 강한 의지를 내비췄다.

 

이 시장은 오랜 공직 생활동안 강한 추진력과 결단력으로 수많은 국정과제를 성공적으로 완수한 경험이 있지만 도시철도 2호선 문제는 해법이 달라야 한다는 생각을 전하면서 “2호선 건설을 밀어붙이면 진행은 빨라지겠지만 광주공동체는 함께 갈수 없고 멀리 갈수 없다”고 설명했다.

 

브리핑 끝으로 이 시장은 논란을 공론화의 협치로 풀어내면 앞으로 직면하게 될 현안들도 투쟁과 논쟁을 뛰어넘어 대화와 합리로 풀어갈 수 있을 것을 강조하며 “앞으로 40여 일 후인 11월10일이면 16년 동안의 오랜 논쟁에 종지부를 찍게 된다” 고 밝혔다.

 

덧붙여 “조금 더디더라도 시장을 믿고 조금만 더 기다려 달라”며 “시민 여러분께서도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로 가는 길목에 함께 해 달라”고 호소했다.

 

 

 

 /문기환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