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광주 도시철도 2호선, 공론화 추진 결정

공론화위원회 7인으로 구성해 17일 출범식
광주시민단체협의회 참여 본격 추진

가 -가 +

문기환 기자
기사입력 2018/09/17 [17:36]

광주광역시 시민권익위원회(공동위원장 최영태)는 지난 14일 '광주 도시철도 2호선공론화위원회’(이하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하고, 광주광역시는 공론화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 정종제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은 17일 오후 시청 3층 협업회의실에서 열린 광주도시철도2호선 공론화위원회 출범식에 참석해 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전달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태순 사회갈등연구소장, 홍기학 동신대 교수, 김미경 조선대 교수, 최영태 위원장, 정종제 행정부시장, 김은희 전남대 교수, 김기태 호남대 교수, 박강회 변호사     © 매일건설신문

 

최영태 시민권익위 위원장은 지난 12일 ‘사람중심미래교통시민모임’ ‧ ‘광주시민단체협의회’와 ‘광주광역시(교통건설국)’에 ‘도시철도 2호선 공론화 추진을 위한 제안’ 중재안을 내고, 13일까지 수용여부를 결정해 달라고 했으나, 광주시민단체협의회와 광주시(교통건설국)만 수용했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대표 정영일)는 “원칙적으로 도시철도 2호선 건설을 반대하지만 더 이상의 갈등이 확대되지 않고,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공론화를 통해 지혜와 지성으로 슬기롭게 해결되기를 희망한다”며 수용의사를 밝혔다.

 

이에 최영태 시민권익위 위원장은 “찬반 양측과 이미 협의가 된 7인 중위원 승낙을 사양한 1인을 제외한 6인과, 중립적 인사 중 1인을 추가로 선정하여 총 7인으로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한다”고 밝혔다.

 

위원 구성은 최영태 시민권익위원회 위원장이 공론화위원회 위원장으로 법률은 박강회 변호사, 조사통계분야 홍기학 동신대 교수, 소통분야는 김기태 호남대 교수와 김은희 전남대 교수, 갈등관리는 김미경 조선대 교수와 박태순 사회갈등연구소 소장 등이 선정돼 구성됐다.

 

공론화위원회는 도시철도 2호선 건설여부, 건설방식 등과 관련한 결정권을갖지는 않지만, 공론화 전 과정을 설계하고 공정하게 관리하며, 최종적으로 시민참여단이 결정한 공론화 결과를 권고 형태로 광주광역시장에게 제출하게 된다.

▲ 정종제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이 17일 오후 시청 3층 협업회의실에서 열린 광주도시철도2호선 공론화위원회 출범식에서 최영태 시민권익위원회 위원장에게 위촉장을 전달했다.     © 매일건설신문


광주시(공론화지원단)는 최영태 시민권익위원장의 선택을 위해, 17일 공론화위원회 출범식을 시작으로 공론화위원회가 공론화 의제(2호선 건설여부, 혹은 저심도 및 대안 중 선택)를 결정하고, 숙의방법 등에 대해 설계하며, 오는 11월 10일까지 시민참여단의 의견을 반영한 공론화위원회 차원의 권고안이 나오도록 행정적 지원을 한다는 입장이다.

 

최영태 권익위 위원장과 광주시 공론화지원단(시민소통기획관 이정석)은 “공론화 과정이 공정하게 진행되도록 하고, 이를 통해 광주에 대한투쟁적이미지를 불식시키는 계기로 삼으며 광주만의 새로운 협치모델이창출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문기환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