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분양가상한제, 건축비 0.53% 상승…평당3만4천원↑

주택 설계 기준 및 품질 변화・건설자재 단가 상승 고려

가 -가 +

변완영 기자
기사입력 2018/09/18 [10:34]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주택의 분양가격 산정에 활용되는 기본형건축비가 15일부터 0.53% 상승됐다. 이에 따라 공급면적(3.3㎡)당 건축비는 626만 9천 원에서 630만 3천 원으로 3만 4천 원 오르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최신의 주택 설계 기준과 품질, 투입품목 변화 등을 반영, 현실화하고 노무비, 건설자재 단가 등 가격 변동을 고려하여 기본형건축비를 개정․고시한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공사비 증감요인을 반영한 기본형건축비를 6개월(매년 3. 1, 9. 15.)마다 정기적으로 조정하고 있다.

 

그간 기본형건축비는 2012년 9월 고시를 기준으로 물가 변동분을 반영해 왔으나, 이번 고시에서는 전문기관의 용역을 통해 시공 능력 향상, 최신 평면·구조 및 지상공원화 경향 등을 반영했다.

 

지상층 건축비의 경우 시공 능력 향상에 따른 비용 절감, 견본주택 운영기간 단축 및 사이버 견본주택 활용에 따른 부대비 절감과 최신 평면․구조․자재 및 산재․고용보험료 등 간접공사비 요율 상승을 고려했다.


지난 3월 고시 이후 레미콘, 유리, 철근 등 건설 자재비와 노무비 변동을 적용한 결과, 0.2% 상승했다.

 

또한 지하층 건축비의 경우 아파트 단지의 지상을 공원화하는 지하주차장 설계 경향, 지난 3월 이후 노무비·재료비 변동 등에 따라 2.42% 상승했다.

 

이에 따라 이번에 고시되는 기본형 건축비는 지난 3월 공시 대비 0.53% 인상된다. 개정된 고시는  15일 이후 입주자 모집 승인을 신청하는 분부터 적용된다.

 

실제 분양가격은 분양 가능성, 주변 시세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결정되므로, 실제 인상되는 분양가는 이번 기본형건축비의 인상분보다 낮을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 관계자는 “향후 분양가상한제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기본형건축비의 관리체계를 강화하고, 가산비 항목을 조정하는 등 관련 제도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변완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