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부동산산업, 3분기도 2분기보다 어두운 전망

한국감정원, 올해 2분기‘부동산 기업경기실사지수(BSI)’발표

가 -가 +

변완영 기자
기사입력 2018/09/02 [06:36]


올해 부동산 경기가 3분기에도 좀처럼 나아지지 않을 전망이다.

 

한국감정원은 전국 약 3천여 개 부동산 관련 기업을 대상으로 부동산 산업 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올해 2분기는 1분기 보다 경영상황이 부진한 것으로 분석됐으며, 3분기에도 2분기 대비 지수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31일 발표했다.
 
올해 2분기 부동산업 기업경기실사지수는 70.39포인트로 전 분기 대비 17.06포인트 하락했으며, 3분기 전망치도 68.61포인트로 2분기 전망지수보다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부동산업의 경우 작년 2분기 이후 기준선(100)에 못 미치는 부정적 추세가 지속되고 있고, 부동산 관련 금융업의 경우도 지난해 4분기를 제외하고는 부정적 추세가 지속되고 있으나 부동산업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분석됐다.

 

부동산업 세부 업종별로는 모든 업종에서 전분기 대비 부진했다는 응답이 많았으며, 감정평가업은 상대적으로 양호한 반면 자문 및 중개업이 가장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기업경기실사지수(BSI: Bussiness Survey Index)는 기업의 매출, 생산, 고용 등 경영활동에 관한 경기 전반을 예측하는 방법으로, 한국감정원은 부동산업과 부동산 관련 금융업에 해당하는 기업(약 3,000 표본)을 대상으로 경기실사지수를 분기별로 조사하여 발표하고 있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조사결과 부동산관련 기업체가 느끼는 체감경기가 계속 하락하고 있으며, 2분기에 이어 3분기도 기업경기 및 경영상황이 부진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많다”며, 앞으로 “부동산 기업들의 경영 상황 개선과 경기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변완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