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서부발전, 협력 中企 핵심기술 보호 앞장

공공기관 최초로 기술유출방지시스템 구축사업 착수

가 -가 +

조영관 기자
기사입력 2018/08/08 [17:23]

▲ 서부발전                                                        © 매일건설신문

 

서부발전은 한돌펌프 등 18개 협력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기술유출방지시스템 구축사업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 홍종학 장관의 1호 정책인 ‘기술탈취 근절’과 부합하는 정부정책과 연계해 지난해 9월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업무협약으로 시작한 통합형 기술보호 사업이다.

 

서부발전은 참여기업을 대상으로 총 4단계로 구성된 기술보호서비스 사업 중 기술보호전문가 상담·자문, 기술임치, 지킴서비스를 시행 완료했다.

 

기술보호전문가의 참여기업 보안현장 실태조사 및 문제점 분석 진단결과 기술보호의식 미흡 등 위험단계로 판정돼 핵심기술 보호가 시급한 8개사를 최종 선정하고 마지막 단계인 기술유출방지시스템 구축에 착수하게 됐다.

 

실제로 많은 기술피해 사례에서 기술보호 노력의 부재로 보호대상 기술로 인정받지 못해 보상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기술유출 방지 및 사후대응을 위한 합리적 기술보호 노력이 절실한 상황이다. 이에 이번 사업은 중소기업의 보안인프라 개선과 향후에 큰 효과가 전망된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협력중소기업을 위한 정보보안관리시스템 수립, 내부 보안규정 제정, 정보보안 교육, PC 보안 소프트웨어 지원 등 보안인프라 향상을 통해 핵심기술보호와 기술력 강화를 위한 사업발굴 등 중소기업 니즈에 맞춘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영관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