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사상-하단선 정거장 '생활환경’ 우수 등급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예비인증… 교통약자 위한 불편 최소화 인증제도

가 -가 +

문기환 기자
기사입력 2016/12/12 [15:17]

부산도시철도 사상-하단선 정거장이 어린이 · 노인 · 장애인 등 교통약자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건설된다.

▲ 501 정거장 조감도     © 매일건설신문

부산교통공사(사장 박종흠)는 도시철도 사상-하단선 501(사상역)·502(감전동 새벽시장 인근)2개 정거장이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Barrier Free)’ 예비인증 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밝혔다.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제도는 어린이·노인·장애인 등 교통약자가 교통수단이나 불편이 없이 시설물에 접근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생활환경을 마련해 이를 인증하는 제도로, 설계단계에서 예비인증을 취득하고 준공 후 본 인증을 받게된다.

 

공사는 사상~하단선 정거장을 교통약자 친화적으로 건설하기 위해 설계단계부터 기존 역사의 장애인 시설보다 엄격한 기준을 적용했다. 교통약자가 쉽게 미끄러지지 않게 정거장 바닥의 미끄럼 저항계수를 높이고 보도에서 주 출입구까지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경사로 기울기를 낮췄다.

 

이외에도 접근로, 출입구, 통로, 계단, 승강기, 화장실, 장애인 안내시설 등 총 75개 항목을 인증기준에 맞게 설계해 인증기관인 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공사는 설명했다.

 

공사는 내년에 사상-하단선 나머지 4개 역사도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예비 인증을 취득하고, 도시철도 양산선(노포~북정) 등 신설 역사도 설계단계부터 인증을 받을 계획이다.

 

박종흠 사장은 ‘공사는 장애인·비장애인 누구나 편리하게 도시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예비인증을 바탕으로 사상-하단선이 교통약자 친화적으로 건설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상-하단선은 2호선 사상역에서 1호선 하단역까지 총연장 6.90km로 총 5388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어 오는 2021년 완공될 계획이다.

 

 

 

 /문기환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부산교통공사, 도시철도 사상-하단선 501(사상역)·502(감전동 새벽시장 인근)2 관련기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