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박기춘, 30여년 정치여정 종지부

국회 여야의원 58% 체포동의안 찬성해

가 -가 +

매일건설신문
기사입력 2015/08/13 [18:44]

13일 국회는 본회의 열어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박기춘 의원의 체포동의안을 가결했다.

이날 재적의원 298명 중 236명이 투표에 참여해 체포동의안에 137명이 찬성하고, 89명이 반대했으며 기권 5명, 무효가 5표 처리됐다.

19대 국회에서 제출된 체포동의안은 이번을 포함해 10건으로 표결에 붙여진 건 6번째이며 가결은 4번째이다.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을 역임한 박기춘 의원은 건설관련 업체로부터 명품시계 등 시가 3억5800여만 원에 달하는 금품을 받은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박 의원은 가결에 앞서 신상발언을 통해 “이유를 불문하고 동료의원들과 남양주 지역구 시민, 국민 모두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전하면서 “불체포 특권 뒤에 숨지 않고 일반 국민들과 똑같이 법원 영장실질심사에 응하고 싶다” 참담한 심정을 고백했다.

또 그는 “원내대표, 사무총장을 지낸 3선 중진으로서 국민과 국회에 최소한의 양심과 책무를 다하는 것이라 생각한다”며 “30여 년의 정치 여정을 이제 접는다”고 덧붙였다.

/김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맨위로

Copyright ⓒ 매일건설신문. All rights reserved.